[이야기] 이렇게 추운 날씨가 되니 3년전에 이맘 때 떠난 우리 강아지 생각이 계속 난다
IP :  .79 l Date : 17-12-18 17:37 l Hit : 1462
2014년 11월 29일에 떠났거든.
떠나기전에 너무나 우렁찬 목소리로 밤새 짖어서 내가 엄청 혼내기도 했단말야 사람들 깬다고.
저렇게 까랑까랑한 목소리로 짖는 걸 보면 몸이 많이 좋아진게라고 생각한 내가 지나고 나니 참 바보스러웠어.
아침에 일어나보니 몸은 따뜻한데 뻗어있는 다리가 뻣뻣했어.
나도 모르게 비명을 지르고 아무것도모르면서 인공호홉을 해보면서 심장마사지도 하면서 아무리봐도
몸이 여전히 따뜻한 걸 보면 혹시 자는 건지도 몰라라고 한동안 불안하게 지켜보던 그 당시가 너무 생생해.
장례식에서 보내고 한달동안 너무 극심한 고통을 겪어서 지금도 그냥 그때를 생각하면 우리 강아지를
생각하면 눈물이 난다 3년전이 바로 어제처럼 생생해.
특히나 당시에 추운 겨울에 유골을 밖에 뭍거나 뿌려주기 싫어서 내가 가지고 있었는데 갑자기 울컥하더니
본가에 유골을 가지고 갔었어.
난 가족과도 거의 의절상태로 나와있었거든 우리 강아지는 18살 병든 노견이라 가족들이 더이상 돌보지 않아서
내가 데려온거고.
그냥 내가 조용히 우리 강아지 유골 따뜻한 봄날에 양지바른 곳에 묻어주거나 수목장해주거나 뿌려주려고했는데
왜그런지 기필코 본가에 가고싶다는 강아지의 목소리가 들리는 것 같았어 마지막 인사를 하고 싶다는 것 같았어.
그래서 가족들이 아무도 없을 시간을 택해서 집에 갔는데 울 엄마가 계시더라.
우리 강아지가 울엄마 참 많이 좋아했거든 울 엄마는 그닥이기는 했지만...
내가 그렇게 착각하는 건지 우리 강아지가 나를 끌어간건지 알수는 없지만 분명 마지막 인사를 하고 싶었을지도 모른다고
난 지금도 생각해.
그리고나서 우리가 항상 15년 가까이 산책하던 우리 강아지가 정말 좋아했던 아파트 뒷산에 눈이 새하얗게 뒤덮이고 바람이 심하게
불고 너무너무 추웠던 곳에 올라가 유골을 뿌려줬어.
눈이 휘날리는 건지 유골이 휘날리는 건지 알수 없을 정도로 서로 섞여서 바람속으로 사라져가는 걸 보면서 미친듯이
펑펑 울고 집으로 돌아왔던 그날이 바로 오늘같은 춥고 눈이 가득쌓이고 흩날리던 날이었거든.
사람이건 동물이건 영혼이 있을지 없을지 내세가 있을지 없을지 모르지만 내 마음속에 이 간절한 사랑과 그리움은
분명 우리 강아지에게 전달되었으면 좋겠다.
너무도 고마웠고 너무도 사랑했던 우리 강아지 뭉치야 언니 잊지않을께 세월이가도 항상 함께 할께.
18년동안 언니곁에 있어줬던 우리 천사 너무도 고마워.


NO SUBJECT DATE HIT
각방 포인트 조정 안내 (1) 2018-07-16 553
외방 가입 계획안내 (34) 2018-07-16 842
연껒신고로 외방에서 강등된냔들 필독 2018-07-14 1458
외방 / 외커 다시 합병안내 2018-07-10 2964
일부 이미지가 안나올수 있습니다. 2018-05-28 17554
[필독] 이 사항들을 어길시 바로 차단 및 무통보삭제… (1) 2018-05-10 26485
2월 14일날 일부방 메뉴 제외 안내 2018-02-10 61809
53128 [질문] 2개월된 강아지가 폐렴이래.. 오늘내일이고비래.. (11) 2018-01-12 1816
53127 [질문] 노령견인데 스켈링어땡? (20) 2018-01-12 1543
53126 [이야기] 공 하나만 있어도 잘 노는 강아지 (4) 2018-01-09 1233
53125 [질문] 외출하기전에 외면하는거 효과가 있을까? (9) 2018-01-09 1458
53124 [질문] 길고양이 사료 이거 괜찮겠지? (5) 2018-01-08 1421
53123 [이야기] 강아지 키우면서 보람 느껴지는 순간 (11) 2018-01-07 1892
53122 [질문] 추워보이는 강아지에게 패딩 줘도 괜찮을까? (11) 2018-01-07 1618
53121 [사공] 우리집 막내 (심쿵주의) (26) 2018-01-06 3496
53120 [이야기] 자기가 싼 똥 보고 짖는 귀여운 강아지 2018-01-05 1389
53119 [정보] 똥 먹는 강아지 - 식분증에 대해 알아보기 (3) 2018-01-04 1142
53118 [질문] 강아지가 친해지고 싶어 (7) 2018-01-02 1181
53117 [정보] 반려견 잃어버릴까 불안한 냔두라~~ (4) 2018-01-02 1408
53116 [질문] 산책하다 다른 애완동물의 대변을 봤을 때.. (12) 2018-01-02 1328
53115 [질문] 이거 잠꼬대일까? (4) 2018-01-01 1142
53114 [질문] 고양이 분양 받기전에 궁금한게 있어!! (17) 2017-12-30 1555
53113 [질문] 돈 없어지면 파양하는게 답이니 제발 답을줘ㅠㅠ(후기) (20) 2017-12-30 2971
53112 [질문] 동물병원 카드로 지불하면 10%더 받는거 원래그런거니?? (17) 2017-12-29 1951
53111 [이야기] 헤헤 집사야 나도 사랑해! (40) 2017-12-25 3950
53110 [질문] 애기강아지 한테 무슨 선물을 줘야할까? (4) 2017-12-23 1264
53109 [이야기] 이렇게 추운 날씨가 되니 3년전에 이맘 때 떠난 우리 강아지 생각… (11) 2017-12-18 1463
53108 [정보] 길고양이 사료지원 프로젝트 (캣맘톨들 대상) (7) 2017-12-18 1516
53107 [질문] 강아지 장례 전에 어떤 마음의 준비를 해야해? (6) 2017-12-16 1653
←←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