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경험] 낯선 방문
IP :  .241 l Date : 17-12-26 20:29 l Hit : 3085
나냔이 초등학교 때 겪었던 일이야.

초등학교 3학년인지 4학년인지는 정확히 기억 안나는데 일요일이었어.

오후 12시인가, 1시인가 쯤에 갑자기 '펑' 하는 소리가 들려왔어.

그러더니 밑에서 검은 연기가 치솟는거야.

얼른 베란다로 가봤더니 밑에 집에서 불이 난거야.

일단 엄마가 119에 신고했고 우리집 식구들이은 강아지를 들고 1층 주차장으로 갔어.

소방서가 가까이 있어서 그래도 소방차가 금방 왔고

불이 난 3층으로 가서 소화 작업을 하다가

몇몇 그 안에 있던 분들을 실어서 내려왔어. 다 돌아가신 것 같앗어

보통 산소호흡기를 하거나 할텐데, 가운을 얼굴까지 다 씌웠으니까.

타다 만 발자국도 봤어.

정확한 경위는 모르지만, 부부 싸움에 시달린 아들이 불을 질렀다는 소문은 있었어.

그 집에 있던 일가족 3분이 안타깝게도 다 불에 의해 사망했어.

근데 중요한건 이 일이 있고 나서의 새벽이야.

우리집 구조는

현관을 들어오면 왼쪽은 주방, 주방 앞은 미닫이 문, 그 미닫이 문 안쪽에 나랑 형이 자고 있었어.

새벽 몇시인지는 모르겠지만, 눈이 떠진 나는 미닫이 문을 열려고했는데

너무나 큰 그림자가 내 몸 기준 왼쪽에 서있는거야.

"누구세요?" 라고 물어보자 고개가 내 방향으로 틀어졌어

그 때 놀랐다가, 꿈이겠지 했지만 다시 보니 그 그림자는 책 같은걸 보고 있는거 같았어.

다시 나를 향한 고개가 책으로 향하고 나는 한번 더 불러봤어.

"누구세요"

이 때는 미동이 없었어. 책을 그대로 보고있었고, 기분인지 모르겠지만 책 페이지가 넘어가는 소리마저 들리는 것 같았어.

그리고는 나는 그 미닫이 문을 열고자 왼쪽 문의 기다란 손잡이를 잡았고 열어서 그걸 확인하고자 했어.

문을 조금 열고 미세한 틈을 통해 보려는 순간

갑자기 그 그림자가 움직여 바깥쪽에 있는 손잡이를 마구 잡고 흔들었어.

나는 너무 무서웠고 얼른 바닥에 있던 내 이불을 뒤집어썼어.

이내 옆에서 자고있던 형이 침대에서 깨고, 안방에서 자고있던 부모님이 뛰쳐나와 이게 뭔소리냐고 했지.

이불 속에 있는 나를 보면서 뭐하냐고 물어봤고 나는 발생한 상황을 모두 설명했지만,

아무도 믿지 않았고 아닌 밤중에 문흔들고 지랄이냐는 말을 들었어.

이렇게 내가 착각한건가 라고 생각하고 어찌어찌 잠에 들어 다음날 아침에 우리집은 놀랄 수 밖에 없었어.

'검은 발자국이 현관에서 부터 정확하게 4개가 찍혀있었어'


NO SUBJECT DATE HIT
5월달에 공포방이랑 요리방 깜짝 오픈 예정 (20) 2018-04-15 3630
[필독] 포인트 올리는 방법 (1013) 2015-07-16 72508
자동로그인 개선 안내 (6) 2018-02-21 13234
2월 14일날 일부방 메뉴 제외 안내 2018-02-10 33109
가입직후 바로 등업신청 가능! 2017-12-29 37115
외커 가입방법 및 등업신청 안내 2017-12-18 87201
9241 [공포괴담] 1파고를 기다려 ㅜㅜ (8) 2018-01-30 2065
9240 [미스테리] 외방글인데 이거 본냔 있어? 룸메년 죽이고 싶다는 글 (77) 2018-01-25 7788
9239 [공포괴담] 찾아줘) 복제 인간 관련 얘기였는데ㅜㅜ (5) 2018-01-24 1682
9238 [공포경험] 시선 (6) 2018-01-23 2027
9237 [공포괴담] 뷰티페놀 (11) 2018-01-23 3563
9236 [공포자료] 예지몽 (111) 2018-01-22 5507
9235 [미스테리] 전생체험 후기 (21) 2018-01-21 3487
9234 [미스테리] 인복에 대해. (761) 2018-01-13 17385
9233 [미스테리] 오후 4시 20분 (11) 2018-01-10 3256
9232 [공포괴담] 귀신경험담 댓글 (9) 2018-01-08 2767
9231 [공포경험] 가위 눌리면 손가락들이 날 괴롭혀(안 무서움) (5) 2018-01-08 1166
9230 [공포경험] 낯선 방문 (8) 2017-12-26 3086
9229 [미스테리] 영혼 결혼식...진짜 영혼들은 결혼을 할까. (12) 2017-12-25 5634
9228 [미스테리] 사주팔자의 큰 틀은 대충 맞더라... (115) 2017-12-25 13553
9227 [공포경험] 우리집 고양이가 귀신 쫓아낸 썰 (21) 2017-12-21 5108
9226 [공포경험] Mr.C 와 담배, 그리고 찻잔 (17) 2017-12-20 3806
9225 [공포괴담] (찾아주시면ㅜㅠㅠ) 레딧인것같고, 19금이었어 (13) 2017-12-19 4160
9224 [공포괴담] 인간 오뚜기 괴담... 그리고 이 이야기의 진짜 실체 (36) 2017-12-18 8138
9223 [공포경험] 강남역 카페 (23) 2017-12-14 7802
9222 [공포괴담] 화장실의 손 (33) 2017-12-05 6385
9221 [공포괴담] 부산 아미동 비석마을 (15) 2017-12-05 5648
9220 [공포괴담] 가면이 떨어져있다 (8) 2017-12-05 2659
←←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