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괴담] 붉은 옷을 입은 여자
IP :  .57 l Date : 17-11-14 13:51 l Hit : 2488
3년여 전, 분수 광장 근처에서 이상한 여자가 서성이곤 했다.

 

출근길에 자주 봤었다.

 

서른 남짓 되어 보이는데, 오래 된 것 같은 빨간 드레스 같은 걸 입고 있었다.

 

 

 

몸은 바싹 말랐고, 안색은 어두운데다 눈도 공허했다.

 

머리는 등 가운데까지 내려와, 기르고 있는 것 같았다.

 

옷 색깔이 워낙 튀는데다, 독특한 분위기가 감돌아서 시선을 빼앗기곤 했다.

 

 

 

하지만 뭔가 무서운, 정신 나간 것 같은 느낌이라 무심코 바라보기는 해도 눈이 마주치지는 않도록 조심했다.

 

여자는 늘 광장 안을 맴돌았다.

 

지하출구를 나오면 거기 몇 군데 술집이 있기에, 거기서 일하는 사람인가 싶기도 했다.

 

 

 

어느날 일을 마치고 돌아오는데, 광장 안 드러그스토어 앞에서 화장품 세일을 하고 있었다.

 

나는 쇼핑할 때 시간이 꽤 걸리는 편이라, 그 때도 아마 한시간 정도는 거기 머물렀던 것 같다.

 

그날 밤도 여자는 광장을 떠돌고 있었지만, 맨날 보던 모습이라 딱히 신경쓰지는 않았다.

 

 

 

하지만 가게에서 나온 순간, 시선이 느껴져 고개를 들었다.

 

광장 한가운데 있는 분수를 사이에 두고, 여자가 나를 보고 있었다.

 

무언가 이상한 느낌이 들었다.

 

 

 

나는 눈이 나빠서 안경을 쓰고 있음에도, 조금 떨어진 곳에 있는 사람은 얼굴도 잘 보이지 않는다.

 

하지만 그 여자는 확실히 보였다.

 

눈이 마주친 순간, 기분이 나빠졌다.

 

 

 

뭔가 본능적으로 두려워서 온몸에 소름이 돋았다.

 

우와, 위험해.

 

하지만 뭐가 위험하다는 것인가?

 

 

 

스스로도 사고회로가 제대로 돌아가지 않았다.

 

반사적으로 가게 안으로 돌아가려 했지만, 가위에 걸린 것 마냥 몸이 움직이질 않았다.

 

도움을 구하려 해도 목소리조차 나오지 않았고.

 

 

 

항상 비틀거리며 걷던 여자가 곧바로 빠르게 다가온다.

 

분명히 평범하지 않은 모습이었다.

 

머리는 산발에, 드레스 자락을 잡은 채 다가오는데, 누구도 눈치채지 못하는 것 같았다.

 

 

 

만면에 미소를 짓고 있었는데, 그 얼굴이 너무나 무서워서 나는 압도되고 말았다.

 

눈 전체가 검은자위였거든.

 

무서워서 더는 안되겠다 싶은 순간, 갑자기 누군가 뒤에서 내 팔을 꽉 잡았다.

 

 

 

놀라서 뒤를 돌아보니, 그제야 몸이 움직였다.

 

웬 남자였다.

 

내가 입을 열려고 하자, 남자는 [조용히 해.] 라고 작은 목소리로 말했다.

 

 

 

멍하니 바라보고 있자, 남자는 점점 손아귀 힘을 더하며 무서운 얼굴로 앞을 노려봤다.

 

시선을 돌리자, 여자가 바로 앞에 서서 남자를 죽일 듯한 눈빛으로 노려보고 있었다.

 

너무나 끔찍한 그 얼굴에, 나는 벌벌 떨었다.

 

 

 

갑자기 여자는 우리는 안중에도 없다는 듯, [...죽인다...] 라고 중얼거리며 남자 옆을 부딪히듯 지나 식당 안으로 들어갔다.

 

남자는 그 후 나를 붙잡고 역 구내까지 간 뒤, 그제야 손을 놓았다.

 

역 안은 사람들이 가득해, 방금 있었던 일이 거짓말처럼 느껴졌다.

 

 

 

멍하니 있자, 남자는 [괜찮아?] 라고 말을 걸었다.

 

고개는 끄덕였지만, 나는 패닉에 빠져있었다.

 

상대의 이름을 묻거나, 감사를 전하는 것조차 할 수 없었다.

 

 

 

남자는 나를 개찰구까지 바래주었다.

 

헤어지면서 [이제 거기로는 다니지 마.] 라고 말했다.

 

[하지만 일 때문에라도 다녀야 하는데요.]

 

 

 

[목숨이 아까우면 그만둬.]

 

대답을 못하고 가만히 있자, 남자는 이렇게 말했다.

 

[오늘은 운이 좋았어. 네 수호령이 나를 불러서 너를 지켜준거야.]

 

 

 

나는 멍하니 듣고만 있었다.

 

[우연이라고. 알았어? 네가 살아남은 건, 수호령의 부름을 알아차릴 사람이 마침 근처에 있었던 덕분이라고. 저놈에게 죽고 싶지 않으면 다

시 거기로 다니지 마.]

 

영혼 따위 본 적도 없기에, 내가 무슨 일을 겪었는지 나는 아직도 잘 모르겠다.


NO SUBJECT DATE HIT
2월 14일날 일부방 메뉴 제외 안내 2018-02-10 9090
유튜브 주소만 입력해도 영상이 자동출력 됩니다(12) 2018-01-30 31265
가입직후 바로 등업신청 가능! 2017-12-29 24923
외커 가입방법 및 등업신청 안내 2017-12-18 57495
9193 [공포괴담] 상주할머니 이야기 10 (스압) (8) 2017-11-15 2611
9192 [공포괴담] 상주할머니 이야기 9 (스압) (18) 2017-11-15 2701
9191 [공포괴담] 상주할머니 이야기 8 (스압) (17) 2017-11-15 2777
9190 [공포괴담] 상주할머니 이야기 7 (스압) (13) 2017-11-15 2659
9189 [공포괴담] 상주할머니 이야기 6 (스압) (7) 2017-11-15 2602
9188 [공포괴담] 상주할머니 이야기 5 (스압) (13) 2017-11-15 2782
9187 [공포괴담] 상주할머니 이야기 4 (스압) (11) 2017-11-15 2937
9186 [공포괴담] 상주할머니 이야기 3 (스압) (13) 2017-11-15 3390
9185 [공포괴담] 상주할머니 이야기 2 (스압) (13) 2017-11-15 3244
9184 [공포괴담] 상주할머니 이야기 1 (스압) (20) 2017-11-15 5989
9183 [공포괴담] 일본유학하고부터 보인다...소름 (스압) (45) 2017-11-15 4290
9182 [공포괴담] 일본유학하고부터 보인다...새로사귄 친구(스압) (11) 2017-11-15 2353
9181 [공포괴담] 일본유학하고부터 보인다...영어사건(스압) (18) 2017-11-15 2563
9180 [공포괴담] 일본유학하고부터 보인다...기묘한 카페편(스압) (34) 2017-11-14 2936
9179 [공포괴담] 일본유학하고부터 보인다...5 (스압) (10) 2017-11-14 2337
9178 [공포괴담] 일본유학하고부터 보인다...4 (스압) (24) 2017-11-14 2629
9177 [공포괴담] 일본유학하고부터 보인다...3 (스압) (19) 2017-11-14 3202
9176 [공포괴담] 일본유학하고부터 보인다...2 (스압) (19) 2017-11-14 3401
9175 [공포괴담] 일본유학하고부터 보인다...1(스압) (27) 2017-11-14 4548
9174 [공포괴담] 지금 생각해보면 무서운 옛 친구의 어머니 (40) 2017-11-14 7383
9173 [공포괴담] 붉은 옷을 입은 여자 (12) 2017-11-14 2489
9172 [공포자료] 어딘가 모르게 공포스러운 영화 예고편 (20) 2017-11-13 2559
←←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